참여마당

  • 공지사항
  • 행사안내
  • 부처님 말씀
  • 보문사 풍경
  • 아름다운 이야기
  • 지대방
  • 자유게시판

네비게이션


제목 음악소식   2016-08-18 (목) 16:16
글쓴이 보문사   254



작가 박원자스님들 출가 첫 마음서 비로소 날마다 수승한 인생 만나다-법보신문

<form name="renameMailSubjectForm" class="renameMailSubjectForm" id="1renameMailSubjectForm" action="">
변경
</form>관련편지검색

메일 내용



Daum 카페

 
작가 박원자스님들 출가 첫 마음서 비로소 날마다 수승한 인생 만나다-법보신문

 

2. 작가 박원자스님들 출가 첫 마음서 비로소 날마다 수승한 인생 만나다

최호승 기자  |  time@beop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8.08  14:06: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작가 박원자의 눈주름이 먼저 웃는다. 20년 넘게 만나온 출가수행자의 여물어가는 초발심서 자비도 느꼈으리라.


시인 정현종은 노래했다. ‘사람이 온다는 것은 어마어마한 일’이라고. 과거, 현재, 미래 그러니까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그리고 부서지기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도 따라오기 마련이기에….

월간 ‘해인’에 호계삼소 연재
‘행자시절’ 시리즈 높은 호응
라이프스토리텔링에 신심 새겨

졸업논문 주제 찾다 삼보 귀의
1080배 100일 기도로 삶 변화
청화 스님 가르침 배우며 정진
남편 등 가족들 부처님 품으로

스님 48명 초발심·구도 열정
수행자 향한 존경 담긴 글로
삶 바꾼 절절한 여정 담아내

130여명 넘는 스님들을 만난 작가 박원자(60, 승진행)가 인터뷰할 때도 글을 쓸 때도 조심하는 이유다. 위 없는 깨달음 구하고 중생을 제도하겠다는 원력으로 수승한 출가를 결심한 스님들이 어찌 가벼울 수 있을까. 자비로우면서도 촌철살인 같은 스승의 가르침과 절박한 마음으로 점철된 구도 열정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한 사람의 일생이었다.

“출가나 수행의 가치를 굉장히 높이 두고 있어요. 스님들 만나면서 그 가치를 더욱 크게 느껴요. 수행은 한 인간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강력한 방편이자 힘이에요. 스님들의 청정한 마음과 삶이 치열하고 절절한 수행으로 자신을 변화시켰다는 사실을 알면 존경심이 일어나기 마련이죠.”

   
▲ ‘스님의 첫마음’
박원자 지음/ 뜨란

작가 글에 정성과 존경, 신심이 묻어난다.

 

계속읽기 아래클릭

 작가 박원자스님들 출가 첫 마음서 비로소 날마다 수승한 인생 만나다-법보신문





 
 

동국소식 
언론에 비친 불교소식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

COPYRIGHT BOMUNS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