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 공지사항
  • 행사안내
  • 부처님 말씀
  • 보문사 풍경
  • 아름다운 이야기
  • 지대방
  • 자유게시판

네비게이션


제목 아름다운 이야기   2016-07-12 (화) 13:48
글쓴이 보문사   188



     
      어느 부인의 9일동안 천국 만들기 어느 날 한 부인이 가정생활을 비관하며 간절히 빌었습니다. "하느님! 빨리 천국에 가고 싶어요. 정말 힘들어요." 그때 갑자기 하느님이 나타나 말했습니다. "살기 힘들지? 네 마음을 이해한다. 이제 소원을 들어줄 텐데 그 전에 몇 가지 내 말대로 해보겠니?" 그 부인이 "예!" 하자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얘야! 집안이 지저분한 것 같은데 네가 죽은 후 마지막 정리를 잘 하고 갔다는 말을 듣도록 집안청소 좀 할래?" 그 후 며칠 동안 그녀는 열심히 집안 청소를 했습니다. 3일 후, 하느님이 다시 와서 말했습니다. "얘야! 애들이 맘에 걸리지? 네가 죽은 후 애들이 엄마가 우리를 정말 사랑했다고 느끼게 3일 동안 최대한 사랑을 주어볼래?" 그 후 3일 동안 그녀는 애들을 사랑으로 품어주고 정성스럽게 요리를 만들어주었습니다. 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이제 갈 때가 됐다. 마지막 부탁 하나 하자! 너 남편 때문에 상처 많이 받고 미웠지? 그래도 장례식 때 '참 좋은 아내였는데...' 라는 말이 나오게 3일 동안 남편에게 최대한 친절하게 대해줘 봐라" 마음에 내키지 않았지만 천국에 빨리 가고 싶어 그녀는 3일 동안 최대한 남편에게 친절을 베풀어 주었습니다 . 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이제 천국으로 가자! 그런데 그 전에 네 집을 한번 돌아보려무나!" 그래서 집을 돌아보니까 깨끗한 집에서 오랜만에 애들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고, 남편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니까 천국으로 떠나고 싶지 않았고 결혼 후 처음으로 "내 집이 천국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인이 말했습니다. "하느님! 갑자기 이 행복이 어디서 왔죠?"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지난 9일 동안 네가 만든 거야 ! " 그때 부인이 말했습니다. "정말이요? 그러면 이제부터 여기서 천국을 만들어가며 살아 볼래요!" 9일 동안 천국 만들기의 기적은 어디에서나 누구에게나 가능 합니다 . 희생의 길은 행복으로 가는 밝은 길입니다 . 희생의 짐을 지면 인생의 짐이 가벼워집니다. 나 너를 위해 모든 것을 걸 때 너 나를 위해 모든 것을 겁니다. 희생은 부담스럽지만 그 부담을 각오할 때 행복의 신비가 찾아옵니다. 자기몰입의 신비주의자는 되지 말아야 하지만 희생의 신비를 아는 자는 되어야 합니다.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삽니다. 더 나아가 죽이고자 하면 죽고 살리고자 하면 삽니다. 이 역설의 진리를 잘 소화하는 소화력이 있을 때 행복의 키가 부쩍 자라있음을 보게 될 것입니다. - 감동의 글 중에서 -

피아노 독주회 안내 
불교소식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

COPYRIGHT BOMUNS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