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 공지사항
  • 행사안내
  • 부처님 말씀
  • 보문사 풍경
  • 아름다운 이야기
  • 지대방
  • 자유게시판

네비게이션

제목 강을 건넜으면 배를 버려야하고...   2016-04-02 (토) 15:16
글쓴이 보문사   418



꼭 건너야 할 강물이 눈앞에있다.
그는 강을 건너기위해 배를 열심히 만들었다.
무사히 강을 건너고보니 열심히 만든 배를 버리기 아까웠다.


배를 끌고 길을 가려니 숨이 찼다.
버리고 싶지만 여기까지 끌고 온 것이 아까워 버리지못했다.
결국 그는 배를 버리지 못해 삶을 버려야할 지경에 이르게 된다.


어리석은 사람의 이야기일까?

아니면 우리의 자화상일까?

아마추어 등산팀이 그때까지 오르지 않았던 높은 산에 도전했다.
그런데 일행중 한 사람이 무거운 배낭을 지고왔다.
언젠가는 필요할지 모르는 짐이 가득 들어있는 배낭을보고

등반대의 리더는 가차없이 그 사람을 명단에서 빼버렸다.
욕심이 많은 사람은 모든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리기 때문이라고했다.


욕심 많은 특정인물의 이야기일까?
아니면 우리의 자화상일까?


강을 건넜으면 배를 버려야하고..

높은 산을 오르려면 더 없이 가벼워야한다.

그러므로...하루하루 우리는 더 홀가분해져야 한다.


/삶이 내게 무엇을 묻더라도


사람들은 
우리들의 재앙은 말에서-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

COPYRIGHT BOMUNSA.NET. ALL RIGHTS RESERVED.